6월, 깨닫는 은혜를 주소서

담임목사
작성자
김상태 목사
작성일
2021-06-11 07:31
조회
1403
깨닫는 것과 깨닫지 못하는 것의 큰 차이

요즘 예레미야서를 큐티본문으로 묵상하고 있습니다. 외롭게 그 시대상황에서 홀로 하나님의 뜻을 전하는 일명 ‘눈물의 선지자’가 바로 예레미야입니다.

말씀을 묵상하다보면 하나님의 분노, 눈물, 기다림 등의 표현들이 많이 등장합니다. 예레미야가 영적으로 보고 느낀 하나님에 대한 묘사입니다. 그런데, 왜 이런 하나님의 마음을 예레미야만 보고 느끼고 있는 것일까요? 같은 하나님인데 말입니다.

그 차이는 깨닫는 것과 깨닫지 못하는 것에 있다고 봅니다. 당시 예루살렘 거주민들과 유대백성들은 하나님을 믿는다고 하지만 하나님의 마음은 전혀 깨닫지못하고 있었습니다. 그래서 예레미야를 통해 전해지는 심판과 재앙의 메세지를 들으면서 ‘우리가 뭘 잘못했다고 그러십니까’하는 어이없게도 당당한 모습을보여줍니다.

똑같이 예수님을 믿는다고 하지만, 자신이 어떤 죄인인지 깨달은 사람은 너무나 감사하며 감격하며 신앙을 고백합니다. 반면 마치 자신은 하나님이 선택할만한 사람인 것 처럼 스스로 믿고 신앙생활하는 사람은 자신이 원래부터 의인이었던 것 처럼 생각합니다. 누가 더 겸손할까요? 누가 더 감사할까요?

이번에 100일 동안 성경일독 캠페인을 하면서 그냥 성경을 ‘읽는 것’에만 집중하는 것이 아니라 ‘읽고 깨닫는’ 은혜를 주시기를 기도하게 됩니다.

이번 달은 말씀 속에서 하나님의 은혜를 많이 깨닫는 축복을 받으시기를 소망합니다
전체 0

전체 11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11
2022년 3월의 목회 서신 (봄이 오는 것 같습니다)
김상태 목사 | 2022.03.15 | 추천 0 | 조회 223
김상태 목사 2022.03.15 0 223
10
2022년 2월의 목회서신, 올해 교회 표어는 '성령을 따르는 교회' (롬8:5) 입니다.
김상태 목사 | 2022.02.05 | 추천 0 | 조회 330
김상태 목사 2022.02.05 0 330
9
2021년 12월 목회서신
김상태 목사 | 2021.12.07 | 추천 0 | 조회 506
김상태 목사 2021.12.07 0 506
8
11월 , 감사의 달에 "Nor’kirk 캠퍼스 예배 처소를 허락하심과 입당을 감사하며 "
김상태 목사 | 2021.11.05 | 추천 0 | 조회 851
김상태 목사 2021.11.05 0 851
7
10월 목회 서신 , 새로운 계절 그리스도의 계절이 오게하소서 (지워져서 다시 올립니다)
김상태 목사 | 2021.10.16 | 추천 0 | 조회 1021
김상태 목사 2021.10.16 0 1021
6
8월, 기도해야 합니다. (8월 목회서신)
김상태 목사 | 2021.08.10 | 추천 0 | 조회 848
김상태 목사 2021.08.10 0 848
5
7월 , 좋은 것은 늦게 온다고 하는데요. ^^
김상태 목사 | 2021.07.21 | 추천 0 | 조회 861
김상태 목사 2021.07.21 0 861
4
6월, 깨닫는 은혜를 주소서
김상태 목사 | 2021.06.11 | 추천 0 | 조회 1403
김상태 목사 2021.06.11 0 1403
3
5월, 가정의 달을 생각하며
김상태 담임목사 | 2021.05.05 | 추천 0 | 조회 1606
김상태 담임목사 2021.05.05 0 1606
2
4월, 백일의 사랑을 준비합니다. (4월의 목회서신)
김상태 담임목사 | 2021.04.03 | 추천 0 | 조회 1976
김상태 담임목사 2021.04.03 0 1976